근해통발수협



메인으로 가기 > 고객서비스 > 수협소식

수협소식

게시물 본문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수협, 해상풍력발전 반대 조합 대책회의 개최
등록자 수협 등록일 2018-05-03 조회수 626

수협, 해상풍력발전 반대 조합 대책회의 개최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지역 조합 담당자 12명 참여 대책회의 진행

 


조업구역 축소, 해양생물 서식지 파괴, 생태계 교란 등 피해우려

 


수산업 피해조사, 관련 법 제도 개선 등 세부추진 방안 협의

  

 

 

  

   수협중앙회(회장 김임권)는 2일(수)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사에서 해상풍력발전 반대 조합 담당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상풍력발전소 건설 반대 대책회의’를 열어 해상풍력발전 확대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해상풍력발전 확산으로 인한 조업구역 축소와 해양생물 서식지 파괴 등 문제점이 알려지면서 어민들의 피해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조합이 적극적으로 대책마련에 나서게 된 것이다.

  현재 서남해 해상풍력단지의 경우 2038년까지 발전단지 반경 500m 이내항해 및 조업이 금지돼 어민들의 활동영역이 크게 축소된 상태다. 또한 발전기 설치 및 송전케이블 매설 과정에서 해양환경 파괴와 그에 따른 수산자원 서식지 훼손 등의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회의참석자들은 해상풍력발전 확대가 △어민들의 조업구역 축소 △해양생물 서식지 파괴 △화학물질 누출 △소음·진동·전자기장으로 인한 생태계 교란 등 수산·해양 환경적 측면에서 큰 문제를 유발할 수 있음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해상풍력발전이 해양환경과 수산자원에 미치는 연구가 전무하고, 발전설비의 안전성과 경제성에 대한 검토 또한 미흡한 상태에서발전소 건설이 무리하게 추진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중앙회와 긴밀히 협력해 적극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해양환경영향과 수산업 피해조사 △해상풍력발전 관련 법·제도 개선 △해양개발 시 어업인 참여 등 세부추진방안을 협의했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해양환경과 수산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와 바다환경 파괴에 대한 피해 대책 수립 없이 무작정 해상풍력발전을 확대한다면 긍정적인 효과보다 부작용이 더 클 것이다”라며 “무분별한 해상풍력발전의 확대를 막고, 개발에 어민들의 입장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
목록


하단 정보

근해통발수산업협동조합 대표자 : 김용수, 경상남도 통영시 미우지 해안로 101(미수동 938-1) / TEL 055) 646-9321~4 / FAX 055-646-2883, 사업자등록번호 : 612-82-02049,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0-경남통영-17호,  Copyright© 2012 근해통발수협 All right reserved. 안전거래 가맹점 : 현금으로 구매시 이지스올더게이트의 에스크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가입사실확인